본문 바로가기

Seoul/관악구

(4)
관악산 산행 뒤풀이 신림동 맛집 불고기집 금비 12월 첫째주 관악산 송년산행을 하러 서울대 입구로 마포역에서 떠난다, 몇일전 까지 곱게 물들어 바람에 날리던 낙엽은 앙상한 나무가지만 남았다, 차가운 공기로 하늘색은 더욱 짙푸르게 보인다.​ 마포역에서 여의도역까지 전철이용 6번출구에서 6513번 버스로 환승 40여분만에 서울대 입구 시계탑에서 일행과 만난후 관악산 만남의 광장 문을 지나 1시간 정도 산행후 계곡으로 내려가 술상을 펼친다.​ 관악산 만남의광장 ​ ​ 말라버린 계곡물 계곡끝으로 도시가 보인다 오늘의 술안주로 과메기와 술은 중국술 이과두주 솥에서 두번 걸려 만든술로 중국인들은 고향을 느낀다는 술이다. ​ 식빵과 귤 과메기​ ​ ​과메기 산에서 먹는 과메기 담백하고 부드럽다 뒷끝에 약간 비릿한 내음이 더 땡긴다, 중국술 이두과주 한잔에 과메기..
보라매역 맛집 즉석우동짜장 3,000원 서울공업고등학교 사거리 보라매역 근처 싸고 맛있는 즉석 우동 짜장집 에서 동창들과 함께 우동, 짜장을 저렴한 가격 3,000원 에 맛있게 먹었다 먼저 1차로 저녁 7 시정도 보라매역 근처 에서 동창들과 만나 가격 대비 고기 맛이 별로인 소 등심 200그램 에 38,000원 짜리 부담되는 안주에 술 을 거너하게 취한후 한 친구의 권유로 길 건너편 보라매역 맛집 우동 짜장집 을 방문했다. 가게 안은 사람들이 북적였다 들어갈 자리가 없어 가게 밖 길옆에 간이 식탁을 펴고 앉았다, ​ 파란 플라스틱 식탁위에 미리 나온 깍두기 와 노란 단무지가 소박해 보이지만 맛있어 보인다 ​ ​ 짜장 이냐 우동이냐 고민후 주문 잠시 후 나온 우동 노란 면발이 땡땡하고 쫄깃쫄깃 하다 즉석에서 면을 만들어 준다 맛도 담백하고 쫄깃..
관악산 등산코스 낙성대 맛집 매운탕 맛! Catfish maeuntang ​토요일 밤늦게 비가 온다는 날씨 예보 였으나 12시경 사당역 6번 출구에서 관악산 등산코스 둘레길 진입 관음사 를 들려 국기봉 위 계단을 올라 거북이 바위 에서 다시 국기봉까지 내려와 관악산 둘레길을 걸어 낙성대 공원에 도착한다 신록의 계절 5월 관악산 에 온갖 나무와 풀들은 푸름에 흠뻑 젖어있다 한참을 산에 오르니 벌써 여름을 직감한다 다음 등산엔 반팔을 입어야겠다. ​관악산 관음사 에 들어선다 석가탄신일 행사 준비 중이다, 수많은 연등이 대웅전 앞마당 위에 떠있다 연등 꼬리가 봄바람에 흔들려 나부낀다. 관악산 관음사 풍경 동영상. ​관악산 에는 많은 국기봉이 있다 오며가며 등산객들은 멋진 포즈를 취하고 사진을 촬영한다. ​서울 관악산 일대 철쭉 꽃 이 활짝 피었다, 벌써 땅 아래 꽃잎들이 떨어지고 ..
관악산 시산제 를 마치고 낙성대 맛집 뒤풀이 마포소금구이 매년 3월 이면 전국의 산악회에 가입한 등산인 들은 보통 1개 이상 산악회 시산제 에 참가 한다. 서울 에서는 관악산 에서 시산제 행사가 많아, 시즌때면 시산제 장소를 미리 선점 하느라 밤을 새우거나 새벽에 관악산을 찾는다. 시산제 음식중 전년도에 없었던 전류 동그랑땡 먹음직스럽다, 웃고있는 돼지머리, 이 시산제 문화가 언제 까지 갈것인가, 돼지머리는 외국인들이 보면 어떻게 생각할까. 시루떡 북어포, 조기구이, 밤, 대추, 과일 까지 알차게 차렸다, 바로옆에 막걸리 한박스도 새로워 보인다. 동문산악회 에 참석 하느라 낙성대역 에서 2번 버스를 타고 서울대 교수회관 앞 버스 정류장에서 내려 관악산 입구에 10시 도착한다, 벌써 운영진에서 준비한 시산제 음식 과 현수막 이 설치되어 있다, 제사상 옆에 버드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