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어제 하루동안 비바람이 세차게 몰아 치더니 오늘은 요즘 서울시내에서 보기드문 청명한 하늘로 햇볕에 눈이 부신다. ​


공덕역 5번 출구에서 황금색의 신용보증기금 빌딩을 지나다 신록을 머금은 나무잎새들 이 바람에 날리니 아름다워 몇장의 사진을 담는다.​

지방재정회관 앞에서 점심약속을 한 오랜 친구와 만나 주변에서 음식점을 찾는다​


공덕초등학교 담을끼고 공덕동 맛집들이 즐비하게 늘어서 있다. 점심시간 주변 빌딩에서 많은 사람들이 식사를 하기위해 쏟아져 나온다. 서둘러 바지락칼국수와 수제비 칼국수 둘중에 갈등하다 바지락칼국수로 결정 주문한다. ​

먼저 작지만 보리밥에 싱싱한 열무김치 와 고추장, 참기름을 넣어 비벼먹는다 칼국수 가격에 포함된 코스음식, 담백하고 고소하다.​

공덕동 바지락 칼국수 2인분 큰 뚝배기 항아리에 나온다.

음식은 먹기전 보면서 먼저 맛을 느낀다고 맛깔 스럽게 칼국수, 진한국물, 바지락, 호박, 빨간고추, 파 등 한국적 컬러코디 가 아름답다.​

​​


바지락도 짭짭 하면서 살이 연하고 양이 많다. 칼국수 면도 쫄깃쫄깃 하다, 깊고 진한 국물이 감칠맛 으로 깔끔하게 국물을 해치운다. 주인아저씨가 친절하게 반찬이 없으면 더 먹겠냐고 하며 서비스도 좋다. 집에 와보니 가게 이름도 안보고 와서 인터넷 검색후 공덕동 향촌으로 예상되어 포스팅 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마포구 공덕동 242-14 | 향촌
도움말 Daum 지도
댓글
댓글쓰기 폼